동네 할머니들이 많이 모이는 골목 평상입니다.


이 평상은 정화조 덮개를 덮는 용도이기도 하죠.
지난 여름 어느날 골목길을 지나다가 평상이 좀 좁아보인다고 얘기했다가..
평상이 낡아서 바꾸면 좋겠고, 새 평상은 한 뼘만 더 넓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었었지요.


할머니들이 평상 주변에서 고추를 다듬고 계시는데, 시골집 앞마당 같은 분위기입니다. ^^


가을 내내 마음에 담아 두고 있던 평상을 드디어 교체해 드렸습니다.
동네목수표 평상입니다. ^^


새로 만든 평상이 어떤지 할머니들과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평상 밑으로 쓰레기를 버릴 수 있으니 옆을 막자고 하십니다.


얇은 합판을 가져와서 바로 보완작업에 들어갑니다.
높낮이가 다르고, 굴곡이 있는 바닥면에 맞춰서 합판과 각목을 재단하여 튼튼하게 마감처리했습니다.


앞과 옆을 막아서 보완작업까지 마무리한 평상입니다.


작업을 끝내고 동네목수 인증샷.. ^^


공구와 쓰레기 챙겨서 작업장으로 돌아가는 동네목수들입니다. ^^


아직 칠은 안했는데, 앞집 할머니가 수십년 칠일을 하신분이라 나중에 재료 구해다 같이 작업하기로 했지요.
할머니 칠솜씨도 곧 보여드리겠습니다. ^^